2016.02.25 ~ 2016.02.29 (4박 5일)

 오사카, 나라, 교 겨울여행 



여자 혼자 떠나는 교토 겨울 여행 #15 

- 4일차 (야사카신사, 기온거리, 이시베코지, 후시미이나리)


14:15 니조성 가려다가 길을 잃어서 야사카 신사로 출발                                      




게아게 인클라인에서 내려온 후 니조성을 드르려고 구글맵에 쳐서 정류장으로 향했으나 잘못 검색해서 20분 이상 넘게 걸었는데도 길을 헤매게 되었다. 더군다나 아침 일찍부터 지금까지 먹지도 않고 제대로 쉬지도 않고 계속 걸어다녔더니 발이 너무 아파서 더 이상 걸을 수가 없었다 ㅠㅜㅜ 그래서 아쉽게도 니조성을 포기하기로 하고 조금 먼 거리에 있는 아사이 신사까지 가는 버스를 타고 버스안에서 잠시 쉬기로 하였다.


게아게 인클라인에서 야사카 신사로 가는 법

게아게 인클라인에서 도보로 1km 정도 걸어 神宮道(진구미치)정류장에 도착한 뒤 46번 버스를 타고 정류장 3개를 지나 祇園(기온)정류장에서 하차하면 정면으로 빨간색의 야사카 신사 건물이 보일 것이다.



버스 정류장으로 향하던 중 타자기와 화분의 배치가 예뻐서 찍음



이것도 걷다가 찍은 사진인데 약간 후시미이나리 미니어쳐 버전같아서 찍음







기온 정류장에 내린 후


정면으로 보이는 빨간 건물이 야사카 신사




14:43 야사카 신사 도착                                                                        



야사카 신사

요금: 무료

운영 시간: 24시간 개방

특징: 교토의 연중 인기 관광 명소 중 하나로 사람이 엄청 많음. 신사내에 여러 가지 신을 기리는 곳이 있음 (인연의 신, 칼의 신, 미용의 신(신사 내에 미용수가 있어서 피부에 바른다고 함), 액막의 신, 장사 성공의 신) 

홈페이지: http://www.yasaka-jinja.or.jp/


역시 입장료가 무료인 곳은 많은 관광객들로 붐빈다. 무료 답게 딱히 볼거리는 없었다.

특히나 신사 입구에 들어서자마자 잡상인들이 많았는데 기념품을 파는 곳, 타코야키를 파는 곳, 붕어빵을 파는 곳, 꼬치를 파는 곳 등등 음식 냄새가 진동을 했다. 특히 그 중에서 게살 꼬치를 파는 곳이 있었는데 개당 500엔이었다. 정말 먹고 싶었다.





줄을 서서 돈을 던진 다음 종을 흔들고 기도를 한다


아무튼 한 번 해보고 싶었지만 체력적으로 피곤하기도 하고 줄이 꽤 길었기 때문에 그냥 구경만 하기로 했다.






아침부터 오래 걷기도 했고 삼각대와 망원렌즈의 무게가 피로를 더해서 인근 공원에서 쉬기로 했다

공원에서 30분 정도 쉬면서 사진 정리를 하다가 기모노를 입은 여성분들을 보았다

망원렌즈를 들어서 몇장 찰칵







그다지 볼 것은 없어서 다시 아래로 내려가는 길




기모노가 굉장히 이뻤다.




13:20 기온 거리 / 하나미코지 거리 / 이시베코지 거리                                        


야사카 신사 바로 앞에 보이는 거리가 기온 거리. 기온 거리는 내가 여행 준비를 하면서 기온 거리에 대한 한 블로그 글을 보게 되었는데 내가 바라던(?) 내가 기대하던 교토의 정취를 담아낸 곳이라고 확신했기 때문에 힘들더라도 꼭 가보고 싶은 곳이었다. 나도 그 사람처럼 기온 거리의 분위기를 담아내고 싶었다. 

결론적으로는 나는 그 사람처럼 기온을 잘 담아내지 못하였다. 그 사람은 해질녁쯤 사진을 찍었지만 나는 낮시간대에 가서 햇볕의 양이 주는 분위기가 달랐기도 했고.. 지금 와서 그 글을 찾으려고 하니 찾아지지가 않는다.. 정말 사진과 보정의 고수였던 것으로 기억하는데 다시 그 사진들을 보고 싶다.


아무튼 기온 거리가 유명한 이유 중 가장 큰 이유는 게이샤나 마이코를 볼 수 있기 때문이다. 게이샤나 마이코가 등장하는 시간대는 정확하게 알려지지 않았으나 해가 져 어두워지기 시작하는 5시 부터 7시 까지 정도 게이샤가 택시를 타고 출근하는 모습을 포착할 수 있다고 한다. 게이샤를 볼 수 있는 거리는 3개 정도로 알려져 있는데 미야가와죠, 하나미코지, 폰토죠가 있다고 한다. 이미 게이샤분들은 오랫동안 사진찍는 사람들과 많은 부딛힘이 있었을 거이기에 카메라가 보이면 우산으로 가린다는지 빠른 걸음으로 달려가기 때문에 찍기가 힘들다고들 한다.


물론 나는 시간대도 전혀 맞지 않았기 때문에 게이샤는 볼 수 없었다. 나는 돌로 만들어진 길인 이시베코지거리를 중점적으로 보고 싶었다


아무튼 기온거리 골목으로 들어가는 법을 메모해 둔 게 있었는데

'야사카 신사를 등지고 내려와 스타벅스 쪽 골목으로 들어가면 전혀 다른 풍경의 골목이 나옴'



기온 버스 정류장 근쳐이서 대충 찍은 사진인데 햇볕이나 목선이나 포커스나 구도나 생각보다 내 마음에 들었던 사진






기온거리 도입부


사람이 정말 많다!!








처음에 진짜 강아진 줄 알았는데 모형이었던...ㅎ




여기가 이시베코지 거리!


골목 골목 깊숙히 들어올 수록 사람이 적어서 사진 찍기가 편했다







  


지그재그 길




아무데다 막 가다보니 나왔던 좋은 포토 스팟!






사연이 많은 독사진 ㅎㅎㅎㅋㅋㅋ....

남들에게 부탁할 용기가 없어서 삼각대 설치하고 찍은 건데 사람들이 안 와서 이때다하고 삼각대 설치하는데 버벅거리고

 찍으려고 하니까 그제서야 기다렸다는 듯 사람들이 등장하고... 나는 딴청피우고  한바퀴 돌다오고 다시 사람이 없을 때를 기다리고


겨우겨우 찍은 사진인데 연속 촬영을 안해놔서 눈이 반쯤 감겨있었던 사진.. 더 찍은 용기도 체력도 시간도 없었기에 

그냥 이정도로 마감하고 떠났다











16:10 기온거리에서 후시미이나리 가는 중                                                       



<기온에서 후시미이나리를 가는 법>

祇園(기온)정류장에서 교토역 방향으로 207번 버스를 타고 정류장 10개를 지난 뒤 大石橋[地下鉄九条駅](오이시바시) 정류장에서 하차한다. 

그 다음 ①도보로 20분 걸어 후시미이나리에 도달하거나, ②하차한 곳에서 81번 버스를 타고 정류장 3개를 지나 勧進橋(간진바시) 정류장에서 하차한 뒤 약 8분 , 650 미터를 걸으면 도착한다. 

후시미이나리

요금: 무료

운영 시간: 24시간 개방







후시미이나리역 철도를 건넜다




17:20 후시미 이나리 도착                                                                          


환승하기도하고 버스에 사람이 워낙 많아서 내릴 정류장에 못내릴뻔했다. 

사람들 따라 걷다보니 호시미이나리 도착


역시나 무료라서 그런지 사람들이 엄청 엄청 많았다.




야사카 신사 본당














본당에서부터 꼭대기 까지 생각보다 엄청난 코스 였지만 

나는 힘들어 죽기 직전이라 저 맨 밑에 두 줄로 된 도리이까지만 가고... 내려왔다...

여행 일정을 좀더 여유있게 짰다면 정상에서 석양을 보고 싶다






센본 도리이의 시작!

영화 '게이샤의 추억'에서 등장한 후시미이나리 신사

이 영화를 본 적이 없더라도 센본도리이(천개의 도리이)라 불리는 주황색 기둥들이 셀 수 없이 줄지어 있는 풍경을 사진으로남아 본 적이 있을 것이다.





사람이 워낙 많기 때문에 도리이만 찍기는 거의 불가능에 가깝다

그리고 길 중간에서 사진찍는 사람도 너무 많아서 걷다가 멈추고 기다려야 하기에 정신이 없었다. 


나도 독사진을 찍고 싶은데 삼각대는 절대 펼 수 없고 부탁하기도 귀찮아서 걍 셀카만 찍고 끝냈다

저녁 무릅에 왔었는데 좀 더 밝을 때 와서 해질녘을 보고 내려오는 것이 가장 좋을 듯 하다

완전 해가 진 후 어두울 때 가면 조명이 도리아마다 있는 것이 아니고 듬성듬성 있기 때문에 센본도리이를 잘 감상할 수 없을 것이다. 











우측통행!

을 따라 내려가는 중












18:00 교토역으로 돌아가는 버스 정류장                                                      


<후시미이나리에서 교토역으로 가는 법>


후시미이나리역 근처에 있는 稲荷大社前(이나리타이샤마에) 정류장에서 5번 버스를 타고 정류장 5개를 지나 塩小路高倉(시오코우지 타카쿠라) 정류장에서 하차하면 교토역 근방에서 내리가 된다.



일본에서의 모든 일정이 끝났다!!!!!!!!

이제 숙소로 돌아가서 망원렌즈랑 삼각대를 두고 타워레코드를 들른 다음에 교토 시내도 구경하고 숙소에서 젤 가까운 라면집(이름도 모름)가서 저녁을 하고 내일 일찍 출발해야 하므로 일찍 자야겠다..........했지만 일정 정리하다가 결국 12시 넘어서 자버렸다... 내일은 반드시 6시 전에 기상해야함!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1. 큩얌2 2017.03.02 00:27 신고

    ㅠ....녜냐....독사진 찍어 주고파




 

 2016.02.25 ~ 2016.02.29 (4박 5일)

 오사카, 나라, 교 겨울여행 



여자 혼자 떠나는 교토 겨울 여행 #13 

- 4일차 (에이칸도, 난젠지, 게아게 인클라인)



> 12:00      에이칸도                                                                                         



철학의 길을 따라 교토 역 방향으로 내려가다보면 에이칸도에 도착할 수 있다

에이칸도는 다른 곳에 비해 입장료가 약간 비쌌지만 이 곳의 정원이 너무나 아름다웠기에 꼭 가고싶은 곳이었다 .


에이칸도

운영시간: 오전 9시 ~ 오후 5시 (접수는 4시 마감)

요금: 성인 600엔 / 초중고등학생 400엔 (사찰 보물전 기간 시 1000엔 *사찰 보물전: 11월 초 ~ 12월 초)

관광소요시간 : 1시간 ~ 1시간 30분 정도

홈페이지: http://www.eikando.or.jp/



에이칸도 입구에서 합장과 기도를 하는 한 일본분

잠시 경건해지는 순간이었다.



                 

역시나 입장표는 예쁘다



메인 당 내로 들어갈 때는 슬리퍼를 신고 들어가게 되어 있다. 






계단을 오르내릴때는 딱딱하고 헐렁한 슬리퍼가 벗겨질 수 있어서 슬리퍼를 벗고 맨발로 다니는 것을 권한다






삐걱삐걱 나무 바닥을 디딜때마다 들리는 소리가 좋다








드디어 내가 두 눈으로 보고 싶었던 정원에 도착하였다 





목재건물과 소나무, 연못과 바위


꽃청춘 같은 프로그램을 보다보면 이런 경관을 보고 가족이나 사랑하는 사람들이 떠올라 눈물을 흘리고들 하는데

나도 이 정원을 보고 정말 아름답다라고 생각이 들다 갑자기 가족이 생각나더니 눈시울이 붉어졌다

나만 이 아름다운 장면을 보기 아까워 가족들과 함께 같은 곳을 바라보고 싶은 마음이 제일 먼저 들었다. 






료안지 처럼 자갈모래

볼 수록 신기하다



또 다른 정원

이 정원은 당으로부터 ㅁ자 모양으로 둘러 싸여 있어서 더욱 신비로운 느낌을 주었다

마루에 의자가 놓여져 있어 의자에 앉아 여유롭게 감상하였다. 


일본의 정원을 볼 수록 돌과 바위 그리고 초록색의 배치가 어떻게 이리 아름답도록 놓일 수 있는지 

신기하고도 경외스러웠다.










이제 사찰 밖으로 나와서 야외 정원을 구경하였다. 






신기하게도 절 내에 유치원인지 어린이집 같은 곳이 있었다. 내가 갔던 날은 운영을 하지 않고 있었긴 했지만..












> 13:00      난젠지                                                                                            




사실 난젠지를 들르기 전에 니조성을 먼저 들렸다가 난젠지를 가려고 했으나 아무생각 없이 내려오다가 난젠지에 먼저 들르게 되었다.
아무튼 지도를 보면 알겠지만 가장 효율적인 루트로는 은각사부터 교토역 방향으로 걸어서 관광을 할 때 은각사 - 철학의 길 - 에이칸도 -  난젠지 - 게아게 인클라인 이 순서로 방문하면 된다.





난젠지 도착!


난젠지 (수로각)


입장료:

    • 호죠(주지승이 지내는 전각) 입장료 일반:500엔, 고등생:400엔,초등/중학생:300엔

    • 산몬(절 입구) 입장료 일반:500엔,고등생:400엔,초등/중학생:300엔

    • 수로각만 본다면 무료!

운영시간: 8:40~17:00 (12~2월에는 16:30까지)

휴일: 12/28~12/31 휴무

관광소요시간: 수로각만 본다면 30분 ~ 1시간

홈페이지: http://www.nanzen.net/






나는 수로각만 볼 계획이었기에 무료로 관람할 수 있는 곳만 갔다

그랬기 때문인지 굉장히 큰 절 외에는 딱히 볼거리가 없었다

나의 관심사는 오직 수로각이 었기에 서둘러 수로각으로 갔다






드디어 수로각 도착!!!


사진으로만 보았던 수로각보다 실제로보니 약간 작은 느낌이었다. 


나도 수로각 사이에서 독사진을 찍고 싶었는데 사람들도 많이 지나다니고 워낙 포토 스팟이다보니

삼각대를 펼칠 기회가 없었다. 역시 혼자 여행할 때 가장 힘든 것이 나의 사진을 찍는 것... 

하는 수 없이 배경 사진 몇장을 찍고 수로각 위로 올라가기로 했다. 
















저 턱에 앉아서 사진을 찍으면 참 예쁠 것 같다 ㅎㅎ

아무튼 저 칸막이들을 보고 있으면 해리포터의 9와 4분의 3 비밀 통로가 떠오른다. 

여기도 저 구멍을 통과하다보면 다른 차원의 세계로 들어갈 것 같다








수로각 위로 올라왔다

정말 물을 흐르고 있다!!! 생각보다 빠른 속도로 흐르고 있었다 ㅎㅎ







물 소리를 따라 걷다가 독사진을 찍고 싶어서  수로 건너편에 있는 길로 넘어가 삼각대를 펴고 어렵사리 사진을 찍었다

사람들이 별로 없었음에도 사진을 찍을려고 하면 자꾸 사람들이 등장해서 사진찍는 데에만 20분을 쏟은 듯 하다


옆길을 따라 걷고 있었는데 뒤에서 자꾸 모시모시!라는 소리가 들려왔다

처음엔 다른 사람한테 하는 소리인가 하고 그냥 가던 길을 걷고 있었는데 계속 소리가 들려서 뒤를 돌아보니 어떤 일본인 할아버지께서 그 길로 가지 말고 길을 건너라고 하시는 것 같아서 다시 수로를 건너 원래 길로 넘어갔다. 할아버지께 죄송하다고 감사하다고 했더니 일본어로 계속 뭐라고 말씀하셨다. 그 도중에 '죄송해요 저는 한국인이고 일본어를 할 줄 몰라요'라고 해명(?)할 틈도 주지 않아서 연신 고개를 끄덕이고 '하이 하이'를 외치며 알아 듣는 척을 했다. ㅎㅎ...


대충 눈치 것 내용을 유추해보니 이 주변 경관에 대해서 설명하시는 것 같았다 수많은 일본어 중에서 '게이한'을 알아 들었는데 아마도 게아게 인클라인 철도를 말하는 거 같아서 그 때 고개를 세차게 흔들었더니 할아버지께서 정말로 내가 일본어를 다 알아들으신 줄 알고 유유히 떠나셨다. ㅎㅎ


아무튼 계속 길을 따라 걸어 게아게 인클라인으로 향했다. 




> 13:50     게아게 인클라인                                                                                





난젠지에서 게아게 인클라인까지 이어지기는 하였으나 수풀을 지나기도 하고, 컨테이너를 지나기도 하고, 전혀 길 같이 생기지 않은 곳을 지나기도 해서 처음에는 내가 기을 잘못 든줄 알고 걱정하였으나 구글맵이 가리키는 길을 따라 오다보니 어느 새 철도 근처에 도착하였다. 


이 곳은 벚꽃이 만개했을 때 많은 사람들로 북적이는 곳이다. 생각보다 길 철길이 이어졌고 봄에 오면 정말 예쁠 것 같기도 하다.









그림 그리시던 아저씨의 뒷모습


철학의 길에서도 그렇고 여기 저기서 그림을 그리시는 분이 많다





철로를 밟으며 걷기



귀여운 부녀를 발견!






















뭔가 예뻐보였던 일본인 커플


발보정을 해보았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2016.02.25 ~ 2016.02.29 (4박 5일)

 오사카, 나라, 교 겨울여행 


여자 혼자 떠나는 교토 겨울 여행 #12 

- 4일차 (은각사, 철학의 길)



 09:25

청수사 -> 은각사 

 


청수사(기요미즈데라)에서 은각사로 가는 법은 

기요미즈데라에서 10분 정도 내려가다가 清水道 정류장에서 100번 버스타고 정류장 10개를 지난 뒤 銀閣寺前 정류장에서 내리면 된다. (총 40분 소요)





 10:00

 은각사 도착

 

 

골목을 따라 기념품 가게가 엄청 많았다. 






나는 은각사를 들어가기 전 입구 근처에 홉슈크림을 팔고 있길래 여러 가지 맛이 있는 메뉴를 선택했다.

초코, 녹차, 바닐라(?) 이렇게 3가지 맛으로 6개 덩어리에 과자 스틱 1개가 400엔? 이었던 듯하다. 굉장히 작음






무료로 마실 수 있는 차!

특별한 맛은 없었고 따뜻해서 좋았다...


은각사

운영시간: 하계 (3/1 - 11/30) :오전 8:30 ~ 오후 5:00 

            동계 (12/1 ~ 2월) : 오전 9:00 ~ 오후 4:30

요금: 성인/고등학생 : 500엔, 초중학생: 300엔

관광시간: 약 1시간

홈페이지: http://www.shokoku-ji.jp/g_sanpai.html




굉장히 높았던 덤불담장? 무언가 해리포터와 불의잔에 나오는 미로 같았다



은각사가 있는 터에 도착하였는데 문에 들어사자마자 보이는 것이 바로 은각사였다

나는 설마 이렇게 빨리 나오겠어하고 옆에 있던 정원부터 사진에 담기 시작했는데

그 작은 목조건물이 은각사가 맞았다


단순히 비슷한 이름때문은 아니더라도 금각사와 비교하지 않을 수 없었는데

확실히 은각사 자체에는 크기로 보나 땟갈로 보나 금각사가 주던 웅장한 미는 발견할 수 없었다. 




은각사도 역시 표가 참 예쁘다

표 뒤로 보이는 것이 은각사!



금각사는 금칠이 되어 있기에 은각사도 은칠이 되어 있지 않을 까 하는 생각을 하곤 하는데 

그저 세월이 느껴지는 목조물이다.

아담한 크기의 은각사 사찰만 보고 더러 실망할 수 있지만 은각사 주위의 정원과 함께 본다면 만족할 수 있을 것이다.















언덕위에서 내려다 보는 전경은 정말 최고!









한 한 시간 정도면 충분히 돌아볼 수 있던 은각사













  

10:50 

   은각사를 나와 철학의 길로

 

 



내려오는 길에 보였던 오픈 가게

'환영', '어서오세요'라는 한국어가 반가웠다

주인은 없는 듯 한 가게




100엔을 내고 하는 뽑기가 있었는데 일본어를 모르는 관계로 대충 운세를 점쳐준다는 내용같았다

100엔을 내야 열리는 구조도 아니고 양심적으로 지불하는 것이었기에 잠시 갈등을 하긴 했지만... 동전을 넣고 하나를 골랐다. 

물론 여행이 끝나고 후기를 쓰고 있는 지금까지도 펼쳐보지 않았다 ㅎㅎ 

그냥 그때 뽑았을 당시의 느낌이 좋았기에!




하마터면 살뻔했다.....


이제 철학의 길을 따라 내려가던 도중 즐비했던 기념품가게 중 단연 내 눈도아닌 귀를 사로잡았던 풍경 소리를 따라 들어간 곳이 있었다

깜빡하고 사진은 찍지 않았지만 500엔 부터 1000엔까지 다양한 풍경들이 있었는데 그 중에서 가장 맑은 소리를 내는 풍경을 하나 골랐다

850엔짜리 풍경을 포장하고 다시 내려가는 길





일본에서 본 MAHALO(하와이어로 감사합니다)






 11:00

철학의 길 도착 

 

 

사실 철학의 길은 어디가 시작점이고 끝나는 곳인지 명확하지 않게 때문에 구글맵에 쳐봐도 도통 어디로 가야하는지 몰라 헤매기 일 수 이다

물론 나도 한 10분 간 어디가 철학의 길인지 몰라서 허둥거렸다


아무튼 은각사에서 내려오다보면  Y자 모양의 세갈래길에 나오는데 바로 왼쪽으로 꺽으면 된다

나는 철학의 길을 따라 내려가다가 에이칸도를 들를 예정!



이 두 줄의 돌길이 보이면 철학의 길!

할아버지, 할머니 분들이 많이 계셨다. 마치 우리나라의 뒷산을 등반하시는 노인단체등산객들 처럼.

철학의 길은 이 돌길과 오른쪽으로 보이는 나무 옆에 시멘트길로 두개의 길이 있는데올라가는 길, 내려가는 길 이렇게 나뉘어 지지 않아서 아무길이나 가면 된다.

개인적으로 돌길은 분위기가 있지만 걷기에는 발이 불편하다


왼쪽으로 가정집이 많이 보이는데 워낙 관광객들이 많이 지나다니는 길이라 조용하게 살기는 힘들 것 같다




돈키호테에서 샀던 내사랑 밀크티


철학의 길을 끝까지 걷기만 하면 30분 안팍으로 걸리고 사실 걸으면서 사색을 하기에는

앞뒤로 사람들을 많이 마주치기 때문에 철학의 길 본래의 목적을 달성하기에는 어려워 보인다.

무튼 계속 걷다가 다리를 건너 개울을 지나 가정집 골목으로 들어가서 구경을 하였다.



한적한 골목길






여기 유명한 식당이었던 것 같은데

말차를 팔았나..?




슬슬 꽃이 피어가는게 이쁘다













그림을 그리는 베레모 아쩌씨



귀여운 오리들













너무 귀여워!!!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 Recent posts